상단여백
HOME 행사 모임 서울
국가대표 응원단 레드엔젤 ! 도쿄올림픽응원출격과 빅콘서트 연다

대한민국 국가대표 응원단 레드엔젤이 도쿄올림픽 응원 출정식을 올림픽의 상징인 ‘올림픽공원’ 에서 가졌다.  특히 이번 출정식에서는 “대한민국 전국 농민이 올림픽 국가대표를 응원합니다” 를 외치며 올림픽 국가대표의 선전을 기원하는 이색적인 출정식이 진행되었다. 애국응원가인 <코리아찬가>가 울려 퍼지며 화려한 율동을 선보였다.
이날 출정식에는 국민체육공단 조현재 이사장, 한국체육산업개발 김사협 대표이사, 농협서울지역본부 이대엽 본부장,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김성조 사장을 비롯하여 농협 지역 조합장, 레드엔젤 홍대순 부이사장, 박재현 대표, 박용식 단장, 글로벌영리더 임지민(한국), 이수원 (한국), 유나 (터키), 예카테리나(러시아), 니나 (러시아), 플로라(아르헨티나), 솔라뎃 (아르헨티나), 안디아 (이란), 아셈굴 (카자흐스탄) 
아지즈 (이란) 과 함께 도쿄올림픽 태극전사들을 응원하며 올림픽 분위기를 한껏 고조 시켰다.

올림픽공원에서 펼쳐진 도쿄올림픽 출정식 현장

레드엔젤응원단 명예회장을 맡고 있는 의리의 아이콘 배우 김보성은 이날 이순신 장군복을 입고 도쿄올림픽 결의를 다지며 “ 5천만 ! 올림픽 응원 하으리 “ 를 외치며 응원의 열기를 더했다

올림픽 출정 결의를 다지는 배우 김보성

조현재 이사장은  “올림픽 메카인 올림픽공원에서 자랑스런 농민분들과 도쿄올림픽 출전 국가대표 선전을 응원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아울러 우리 농산물이 세계로 힘차게 뻗어 가길 바란다” 고 소감을 밝혔으며, 김사협 대표이사는 “농민을 위한 직거래장터, 우리농민분들의 올림픽 출격응원이 레드엔젤과 이곳 올림픽공원에서 열려 가슴 벅차다”고 말했다.    

태극기와 함꼐 코리아찬가 애국댄스

 한편 레드엔젤은 올림픽공원에 이어 “독도” 에서 다시한번 결의를 다지며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국가대표선수들에게 힘찬 에너지를 실어줄 계획이다.  

레드엔젤은 올림픽 개막식과 폐막식에 즈음하여 2020 도쿄올림픽 K-POP 빅 콘서트를 7월 24일 , 8월 7일에 개최한다. 케이팝 스타와 전세계 온라인 응원단 1억명과 줌응원단 3만명, 현장응원단(방역수칙에 맞추어 현장응원단 추첨) 이 참여하며 77억 지구촌 축제로 승화시키겠다고 밝혔다. 공연과 응원 현장은 레드엔젤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 ‘쿠션라이브 www.coution.com’를 통해 생중계된다.

지난 3월 레드엔젤 콘서트에서는 비투비, 펜타곤,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송민호, 골든차일드 가 출연했으며, 5월에는 하이라이트, 브레이브걸스, 오마이걸, 위아이 등 가장 핫한 K팝 아이돌스타들과 최북단도시인 파주에서 지구촌평화와 화합을 염원하는 각별한 콘서트를 개최하며 연속해서 올림픽의 열기를 이어간다. 

올림픽경기가 열리는 기간에 레드엔젤응원단은 K-POP스타들과 ‘안동’과 ‘완도’를 방문하여 한창 올림픽 경기를 치루고 있는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을 응원할 계획이다.  ‘안동’ 은 한국정신문화의 수도이자 우리나라의 역사문화의 보고(寶庫) 이기에 레드엔젤은 이곳 안동에서 올림픽 응원과 더불어 전세계에 찬란한 문화유산과 대중한류를 뛰어넘어 ‘정신한류’ 를 지구촌에 전파하고자 안동을 응원지로 선정했다.

또한 레드엔젤은 1200년전 ‘해양실크로드를’ 구축한 세계적인 인물 장보고의 개척과 도전정신, 글로벌리더십이 깃들어 있으며, 미래 일류식품 해조류 청정해역인 청해진(지금의 완도) 에서 해양대국 대한민국의 진면목를 전세계에 선보이고자 ‘완도’를 응원지로 선정했다. 이를 통해 2022 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에 수많은 내외국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며 국부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보여진다.

코로나로 인해 도쿄현지에 가지 못하는 어려운 상황속에서 국가대표 응원단 레드엔젤의 올림픽응원활동은 국가대표선수에게는 물론이거니와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에게 커다란 희망과 활기를 불어 넣어 줄 것으로 보여지며, 이러한 민간외교관으로서의 레드엔젤 활동에 각계 각층에서 갈채와 응원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어 그 귀추가 주목된다.

레드엔젤  redangel2021@naver.com

<저작권자 © 레드엔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드엔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