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봉사 기부
위안부 소재 영화 '귀향' 제작비 모금 비결 '스토리 기부'이 영화는 1,000만명이 봐야할 영화"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고 27일 현재까지 2억원이 넘는 제작비가 모금되며 올해 영화 제작 완성에 희망이 보이기 시작했다. 
가수 김장훈(가운데)과 영화 '귀향'의 조정래 감독이 지난 23일 인천지역의 열린 나눔행사에 참석해 기부문화 확산을 위한 스트로 기부 시스템에 대해 설명하고 동참할 것을 독려했다.

위안부 피해소녀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귀향'이 크라우드 펀딩과 '스토리 기부 시스템(SGS)'을 통해 제작에 날개를 달게 됐다. 기부에 앞장서는 가수 김장훈의 영향력도 한몫했다. 

'귀향'은 열 다섯살 전후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간 피해 소녀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그간 투자자가 나타나지 않아 시나리오가 수년째 떠돌다가 지난해 11월 어렵게 첫 촬영에 들어간 바 있다. 가수 김장훈은 최근 크라우딩 펀드 사이트인 뉴스펀딩에서 "이 영화는 1,000만명이 봐야할 영화"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고 27일 현재까지 2억원이 넘는 제작비가 모금되며 올해 영화 제작 완성에 희망이 보이기 시작했다. 

김장훈씨는 단순히 응원에 그치지 않고 지난 23일 인천지역의 대형교회에서 열린 나눔행사에 영화 '귀향'의 조정래 감독과 함께 깜짝 참석해 '스토리 기부 시스템'을 활용한 현장모금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그 결과 현장에서 1400명 이상이 한 건당 3000원이 기부되는 문자 후원을 통해 '귀향' 제작비 모금에 동참하는 성과를 이뤄 냈다. 

'스토리 기부 시스템'은 기부자가 기부하고 싶은 단체나 개인에게 부여된 VN 전화번호(#1365-해당 번호)로 기부자의 스토리와 함께 문자 한통을 보내면 일정금액이 VN 소유 단체나 개인에게 전달되는 소액기부 시스템이다. 작성한 문자 내용은 SNS와 카카오톡으로 실시간 전송할 수 있어 지인들과 기부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 기부릴레이에 동참하도록 독려한다. 
 
"기부는 생활이 되고 소통은 '착한 자랑'이 되게 한다는 목적으로 이 시스템을 기획하게 됐다"며 "개인정보 입력 없이 간단하게 기부할 수 있고, SNS에 일기를 쓰듯 기부 상황을 기록함과 동시에 기부 내용이 투명하게 공개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스토리 기부 시스템은 휴대전화의 문자통신과 소셜네트워크스비스(SNS)를 융합, 온라인 기부 및 회비 수납을 함께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최근 특허 출원했다. 언제 어디서 누구나 쉽게 부담없는 금액을 기부하면서 SNS를 통해 기부 문화가 확산될 수 있다는 점에서 각광받고 있다.

[레드엔젤 기부와 나눔 실천응원 VN시스템 문의 : 1855-1365]

박재현  redangel1365@naver.com

<저작권자 © 레드엔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