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봉사 봉사
레드엔젤 베트남 청년들이 하나되어 자랑스러운 박향서 감독과 베트남축구를 응원하다.

지난 27일 중국 창저우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AFA(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을 만나 연장 접전 끝에 아쉽게 패했다. 

하지만, 박향서 호 베트남 축구는 아시아 강호들을 차례대로 꺽는 기적을 쓰며 큰 주목을 받았다.

대한민국을 응원하는 레드엔젤 응원 총단장 박용식 과 함께 레드엔젤 베트남 청년들이 하나되어

한국땅에서 베트남 U-23 대표팀을 위한 응원전을 펼쳤다.

레드엔젤 박용식 응원총단장

레드엔젤은 베트남에서 한국 축구의 위상을 높여주고 있는 박항서 감독을 응원하기 위해 수성대학교를 찾아 베트남 유학생 150여 명과 함께 한국의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대표팀을 응원하는 특별한 시간을 가지게 되었다. 

베트남 유학생들은 강의실 한 쪽을 스크린으로 만들어 중계 화면으로 베트남 국기를 들고 얼굴에 베트남 국기를 칠하는 등 마치 경기 현장과 다름없는 뜨거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들은 경기 도중 선수의 이름 뿐 아니라 박항서 감독의 이름을 외치며 응원했으며, 아쉬운 패배에도 불구하고 박수를 치며 격려했다. 

특히 한 베트남 유학생들은 “박항서 감독님은 우리 축구에 힘을 준 영웅”이라며 큰 자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레드엔젤  webmaster@redangel.tv

<저작권자 © 레드엔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드엔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